본문 바로가기

한국, 최악은 피했지만 … 80% 대미 수출하는 송유관 큰 타격

중앙일보 2018.03.03 00:58 종합 4면 지면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현지시간)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각각 25%와 10%의 관세 부과를 결정하면서 국내 산업계가 근심에 빠졌다. 철강 다음 순번으로 반도체·자동차 산업이 뒤따를 것이란 불길한 관측도 나온다.
 

관세 폭탄 철강업계 영향은
각국이 보복관세 전쟁 들어가면
미국 밖 시장서도 ‘2차 피해’ 우려
일각선 “가격경쟁력 있어 되레 기회”
반도체·차까지 번지면 더 큰 충격

일단 한국은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 12개국만 콕 찍어서 53% 이상 관세를 매길 거라던 상무부 제출 초안에는 한국도 대상국에 포함돼 있었다. 경쟁국인 일본·대만·유럽연합(EU) 등은 빠져 있어 초안이 그대로 통과됐다면 한국산 철강의 피해는 치명적이었다. 물론 현 단계에서 안심하기는 이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25%의 관세를 모든 나라 제품에 부과할지, 특정 몇몇 국가 제품에만 부과할지를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로선 모든 나라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국내 철강업계도 “최악은 면했지만 어느 정도 수출 타격은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은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포스코는 미국 현지 투자 법인 UPI의 철강 소재 공급 차질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관계자도 “미국 수출 비중은 전체 수출품 중 4% 안팎으로 큰 편은 아니지만 타격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최종 관세율 결정이 나온 상태는 아니기 때문에 정부와 함께 적절한 대응책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특히 국내 철강업체 중에서는 대미 수출 의존도가 높은 유정용 강관(원유·천연가스 채취용 강철 파이프)이나 송유관 등을 수출하는 업체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 기준 한국에서 생산된 유정용 강관 중 99%, 송유관 중 80%가 미국 시장에 수출되고 있다. 지난해부터 국제 유가가 회복될 조짐을 보이면서 미국 셰일오일 시장을 노리고 관련 제품 수출에 공을 들여 왔기 때문이다. 국내에선 세아제강·넥스틸·현대하이스코 등이 관련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와 현대제철·동국제강 등 대형사들의 지난해 기준 미국 수출 비중은 3~4%인 데 비해 이들 제품은 미국 시장 의존도가 특히 높다.
 
철강업계는 미국 이외 시장에서의 경쟁 격화에 따른 ‘2차 피해’도 우려하고 있다. 미국 시장으로 수출이 어렵게 되면, 미국 이외 시장에서 경쟁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한편으론 미국의 철강제 수입 규제가 오히려 한국 철강사들에 기회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한국산 철강의 가격 경쟁력은 다른 나라 제품보다 높아 전체 수입품 가격이 오르면 미국 수요처들이 비교적 저렴하면서 품질이 좋은 한국 제품을 찾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 미국의 관세 부과로 글로벌 철강 가격이 동반 상승하게 되면 철강업체로선 미국 이외의 세계 시장에서도 가격 인상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백재승 삼성증권 연구원은 “관세 규제로 유리한 국면을 맞은 미국 철강업계도 철강 제품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커 한국 철강사들의 가격 경쟁력은 보존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관건은 트럼프의 무역 보복이 지난 1월 세탁기, 태양광 패널 세이프가드 발동에 이어 철강·알루미늄 관세를 부과하는 데서 그칠지다. 한국의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와 자동차까지 통상 압박이 확산할 수 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최근 국내 반도체에 대한 관세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한국 자동차 업계에 미국 내 생산 확대와 고용 창출을 압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 정부가 미국 내 정부 관계자뿐만 아니라 산업계 이해당사자들을 만나 직접 설득하는 등 정치적인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통한 해결은 당장 부닥친 무역 규제 피해를 해소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유환익 한국경제연구원 본부장은 “WTO에 제소해도 그 결과는 최소 2~3년 뒤에야 나올 수 있다”며 “농·축산업 등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이익을 얻는 미국 내 이해당사자를 찾아 한국도 보호주의 정책을 펼 수도 있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던지는 것도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김도년 기자, 세종=하남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