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초대 민선 시장 최기선 별세

중앙일보 2018.02.28 23:43 종합 21면 지면보기
최기선

최기선

인천시 마지막 관선시장이자 초대 민선 시장을 지낸 최기선(사진) 전 시장이 28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73세. 고인은 보성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1979년 김영삼(YS) 당시 신민당 총재의 외신 담당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다. YS의 ‘귀’ 역할을 충실히 해 ‘YS의 양아들’ 소리까지 들었다. 88년 4월 경기도 부천에서 13대 국회의원에 당선돼 본격적 정치 경력을 시작했다.
 
고인은 93년 YS 정부 때 관선 7대 인천 시장으로 부임한 후 95년 민주자유당 소속으로 초대 민선 인천시장에 당선됐다. 98년 자유민주연합(자민련)으로 옮겨 재선에 성공했다. 2002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지만 대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다.
 
고인은 송도신도시와 인천국제공항 중심으로 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강화·옹진군과 김포시 검단면 편입도 고인의 성과다. 인천시는 ‘시민장’에 준하는 예우로 장례를 치른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는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베로니카씨, 자녀 강수·강국씨가 있다. 빈소는 길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4일. 032-460-9402
 
안효성 기자 hyoz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