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선거 캠프 총괄활동가 성추행 몰랐다…내 불찰이다”

중앙일보 2018.02.28 23:16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록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록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캠프에서도 성추행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그동안 혼자 마음고생 하게 해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28일 오전 여성작가 A씨는 SNS를 통해 박원순 캠프의 총괄활동가로부터 성추행당했던 사실을 폭로했다.
 
그는 글에서 "2014년 나 포함 다른 여성이 박원순 캠프 총괄활동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다음 성추행은 없도록 지시하겠다고 박 시장이 변호사를 통해 전달했지만 4년이 지난 지금도 전달받은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추행했던 남자보다 나이 많은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더니 '남자가 그럴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며 "그나마 여자 편을 들어주는 다른 남자 활동가 몇 분이 소리 지르며 같이 싸워주니 그때부터 조금씩 수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에 영향이 갈까 해서 선거일 전에는 이 사실을 캠프 사람 외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며 "(박 시장은) 선거가 끝난 뒤 다른 지역 변호사를 통해 '미안하다, 다시는 그런 일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당시 박 시장 캠프 측은 '선거 백서'를 만들어 선거원들을 보호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사건 발생 4년이 지났지만, 이 백서는 여전히 만들어지지 않았다고 A씨는 주장했다.  
 
그는 "선거원들 보호한다던 백서를 빨리 내놓으라"며 "관련 사항을 전달해주면 이 포스팅(글)은 내리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이에 박 시장은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 시장은 "피해자가 안전하고, 안심하며, 최종적으로 해결되도록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며 "내가 당연히 알았어야 했는데, 그 사실을 몰랐던 것도 불찰이다. 챙기지 못한 나의 큰 잘못이고 부족함이다. 지방선거 백서가 발간되지 않아 피해자의 요청을 담아내지 못했던 것 또한 내 책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선 해당 사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 등 관련 공적 기관에 엄정한 조사를 요청한다"며 "동시에 어떻게 이런 상황이 됐는지, 왜 당시에 문제 제기가 되지 않고 무마됐는지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