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완도 청산도 해상서 어선 전복…7명 실종

중앙일보 2018.02.28 21:50
28일 전남 완도 청산도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된 선박. [연합뉴스]

28일 전남 완도 청산도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된 선박. [연합뉴스]

전남 완도 해상에서 7명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어선이 전복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28일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30분쯤 완도군 청산도 남쪽 2마일(약 3.21㎞) 인근 해상에서 선박이 뒤집혀 있는 것을 인근을 지나던 선박이 발견해 완도해상교통관제센터(VTS)에 신고했다.
 
완도해경과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대형 함정 5척을 비롯한 경비함정 등 15척과 해경구조대를 투입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또 인근을 지나는 선박을 통해 사고 선박 탑승자를 찾고 있다.
 
해경은 사고 당시 인근 해상을 지난 선박들의 기록 확인 결과, 사고 선박을 7.93t급 완도선적 연안통발 어선 근룡호로 파악했다. 선장을 비롯한 한국인 6명과 인도네시아 출신 선원 1명 등 모두 7명이 탄 것으로 보이는 이 배는 이날 오후 1시26분쯤 청산도 인근 해상에서 최종 확인됐다.
 
해경은 7명이 실종된 것으로 보고 사고 해역에 잠수부 투입 등을 통해 수색하고 있으나 기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고 해상에는 이날 낮부터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날 오후 10시 현재 4m 높이의 파도가 치고 초속 2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낙연 총리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생존자 구조 및 수색에 최선을 다하라는 긴급 지시를 내렸다. 이 총리는 "해양수산부 장관, 해양경찰청장, 국방부 장관은 활용 가능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생존자 구조 및 수색에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전남도는 실종자 수색 및 가족 지원을 위한 사고수습본부 가동에 들어갔다. 사고 직후에는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전남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유관기관 등과 긴밀히 협조해 구조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실종자 수색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완도=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