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거 '암호화폐' 옹호했던 빌 게이츠 "죽음에 이르게 하는 기술"

중앙일보 2018.02.28 18:53
마이크로소프트 창립자 빌 게이츠. [중앙포토]

마이크로소프트 창립자 빌 게이츠. [중앙포토]

빌 게이츠가 “암호화폐는직접적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기술”이라며 암호화폐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빌 게이츠는 27일(현지시간) 미국 소셜뉴스사이트 레딧(Reddit)이 진행한 온라인 행사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에서 암호화폐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암호화폐는 판매자의 익명성이 주요한 특성이기 때문에 해로운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현재 암호화폐는 펜타닐을 비롯한 마약을 구입하는 것에 사용되면서 매우 직접적으로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한 네티즌이 일반적인 통화 역시 불법적인 일에 사용될 수 있다고 하자 그는 익명성을 갖는 암호화폐가 일반적인 현금보다 불법적인 일에 연루되기 쉽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금 세탁과 탈세, 테러 자금 조달을 적발하는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암호화폐의 전망에 대해선 “암호화폐 장기투자를 하는 사람들은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금 암호화폐를 매수하는 것은 “슈퍼 리스크”라고 언급했다.  
 
 
빌 게이츠는 과거 암호화폐 옹호론자였다. 그는 2014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비트코인은 직접 만나서 거래해야 하는 물리적 화폐보다 편리하다”며 암호화폐의 장점을 언급했다. 당시에도 암호화폐의 익명성에 대해 부정적이었으나 “미래의 금융거래는 결국 디지털화할 것이고, 이것이 보편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한편 앞서 워렌 버핏버크셔헤서웨이 CEO 역시 암호화폐에 대해 “나쁜 결실을 보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으며, 뱅가드 자산그룹 설립자인 잭 보글은 “비트코인은 전염병 페스트처럼 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