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권단, 금호타이어 채무상환유예 결정 한달 미뤄

중앙일보 2018.02.28 18:00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채무 상환 유예에 대한 결정을 3월 말로 미루기로 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채권단은 이날 오후 2시 실무자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에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채권단은 지난달 26일 자율협약에 들어간 금호타이어의 채무재조정 방안을 결의하면서 한 달 내에 경영정상화 계획(자구안) 이행 약정서를 체결할 것을 금호타이어 측에 요구했다.
 
채무재조정 방안은 ▲ 올해 말까지 원금 상환 유예 ▲ 담보채권은 연 4%, 무담보채권은 연 2.5%로 금리 인하 ▲ 당좌대월 한도 최대 2천억원 설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달 26일까지 노사합의가 수반된 이행약정서가 체결되지 않으면 이 결의의 효력이 상실된다고 밝혔으나 이번에 재차 상환 유예 결정 기한을 다음달 말로 한달 미뤘다.
 
산업은행은 이 기간에 금호타이어 노조를 설득하고 외부자본 유치도 진행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