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비내린 2월의 마지막 날 풍경

중앙일보 2018.02.28 17:34
비가 내린 28일 오후 서울 이화여대에서 학생들이 우산을 쓰고 교정을 걷고 있다. 우상조 기자

비가 내린 28일 오후 서울 이화여대에서 학생들이 우산을 쓰고 교정을 걷고 있다. 우상조 기자

2월의 마지막 날인 28일 비가 내렸다. 봄을 재촉하는 단비가 내린 오후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흐린 날씨를 보였다.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쏟아져 호우특보가 내려졌고, 남해안에서는 강풍특보가, 강원 산지로는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28일 제주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 인근에서 관광객들이 비를 머금은 매화를 보며 산책을 하고 있다. [뉴스1]

28일 제주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 인근에서 관광객들이 비를 머금은 매화를 보며 산책을 하고 있다. [뉴스1]

28일부터 3월 1일 오전까지 예상강수량이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전라도, 제주도 등 지역은 5~20mm가 오겠고 충청도, 경북내륙, 울릉도, 독도는 10~40mm, 경상도(경북내륙 제외), 강원 영동 지역은 20~60mm로 예상된다.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내리는 비에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내리는 비에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예상 적설량은 28일부터 3월 1일 오전까지 강원 산지 등은 5~20cm, 강원 영서, 강원 북부 동해안 지역은 1~5cm 정도다.
28일 강원 강릉시 옛 영동고속도로 대관령 구간에 많은 눈이 내려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이날 대관령에는 11cm의 눈이 쌓였다. [연합뉴스]

28일 강원 강릉시 옛 영동고속도로 대관령 구간에 많은 눈이 내려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이날 대관령에는 11cm의 눈이 쌓였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남해안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경남 남해안과 동해안에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고, 일부 남부 높은 산지에도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28일 오후 경남 함양군 병곡면 대봉산 갈대숲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눈을 구경하며 걷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경남 함양군 병곡면 대봉산 갈대숲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눈을 구경하며 걷고 있다. [뉴스1]

또 기상청은 3월 1일은 전국이 흐리고 아침까지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오후부터 차차 맑겠다. 기온은 오전에는 평년보다 높겠으나,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2일까지 평년보다 기온이 낮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아 추울 것으로 예보했다.
 
김경록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