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보름의 다시 찾은 환한 미소…강원도 소속 선수들 금의환향

중앙일보 2018.02.28 16:40
28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도청 실업팀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서 김보름이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도청 실업팀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서 김보름이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2018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를 딴 강원도청 소속 올림픽 선수단이 28일 금의환향했다.
 

금 1ㆍ은 2…‘강원도의 힘’ 보여준 올림픽 선수들

강원도는 이날 오전 신관 소회의실에서 빙상, 스켈레톤, 봅슬레이 등 3개 종목 선수 8명과 지도자 3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올림픽 참가 강원도청 선수단 환영식’을 열었다.  강원도청 소속 선수는 스켈레톤 윤성빈, 매스스타트 김보름, 봅슬레이 원윤종ㆍ김동현ㆍ전정린 등이 있다. 이들은 출전한 모든 종목에서 메달을 수확, 개최지로서의 위상을 높였다.
 
이 자리에서 최문순 강원지사는 금메달을 딴 윤성빈에게 5000만원, 은메달을 딴 김보름에게 3000만원의 포상금을 전달했다. 봅슬레이 남자 4인승에서 은메달을 딴 선수 중 도청 소속인 원윤종ㆍ김동현ㆍ전정린에게는 각각 700만원을 건넸다. 메달을 못 딴 올림픽 출전선수들에게도 각 200만원을 전달해 격려했다. 지도자 3명에게도 포상금 300만원씩을 전달했다. 이밖에 메달을 따내진 못했으나 올림픽을 빛낸 선수들에게도 각각 200만원의 격려금을 전달하고,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했다.
 
28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도청 실업팀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서 선수단이 강원도에 전달한 서명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도청 실업팀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서 선수단이 강원도에 전달한 서명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는 패럴림픽이 끝나면 강원도의 위상을 높인 모든 도 소속ㆍ출신 메달리스트들을 초대해 대대적인 환영 행사를 할 계획이다.
 
도청 소속선수뿐만 아니라 쇼트트랙 심석희,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스노보드 이상호 등 강원 출신 선수들과 가족, 지도자들도 함께 초대한다. 도민 자긍심을 높여준 선수들에게 포상금과 기념메달도 전달할 예정이다.
28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도청 실업팀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서 선수단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동일 강원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 관계자들이 서로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도청 실업팀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단 환영식’에서 선수단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동일 강원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 관계자들이 서로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 관계자는 “이번 올림픽에서는 메달 획득 종목이 다양했고, 그 중심에는 도청 소속선수들이 있었다”며 “앞으로 베이징올림픽까지 선수들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