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용민, 미투 지목 7시간 만에 사과 "죄송하다…교수직 사퇴할 것"

중앙일보 2018.02.28 15:54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의 최용민. [사진제공=뮤지컬해븐]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의 최용민. [사진제공=뮤지컬해븐]

배우 최용민이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명지전문대 연극영상과 교수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최용민은 28일 소속사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나의 옳지 않은 언행으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조아려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어떤 변명도 하지 않겠다. 분명 내 잘못이다.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께서 원하는 사과 방식이 있다면 몇 번이고 그 방식에 맞게 다시 사과드리겠다. 죄송하다. 해당 학교의 교수직을 사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 네티즌은 "명지전문대 연극영상과 교수 성추행 미투 글을 읽었다. 하지만 나는 더이상침묵하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미투(Me too) 배우, 명지전문대 연극영상과 교수 - 최용민"이라고 실명과 함께 성추행 피해를 주장했다.
 
한편 연극배우 출신인 최용민은 현재 연기 활동을 하며 명지전문대학 연극영상학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다음은 최용민 사과문 전문  
 
저의 옳지 않은 언행으로 피해를 입으신모든 분들께 머리 조아려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어떤 변명도 하지 않겠습니다. 분명 제 잘못입니다.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피해자깨서 원하는 사과 방식이 있다면 몇 번이고 그 방식에 맞게 다시 사과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해당학교의 교수직을 사퇴하겠습니다.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