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김희중 대주교 "사제 성폭력 진심으로 사과…엄중하게 처벌할 것"

중앙일보 2018.02.28 15:20
28일 서울 광진구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한국 천주교 사제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사죄하며'란 제목의 담화문을 발표한 뒤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서울 광진구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한국 천주교 사제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 사죄하며'란 제목의 담화문을 발표한 뒤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천주교주교회가 최근 밝혀진 수원교구 한 모 신부의 성폭력을 공개 사과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28일 서울 광진구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 주교들은 한마음으로 사태의 중대성을 인식하여 성폭력의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물론, 이번 사태로 인해 교회의 사제들에게 큰 실망과 분노를 금치 못하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김희중 주교는 "가해 사제의 직무를 중지시키고 처벌을 위한 법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교회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속죄하고 통회하는 마음으로 사제들의 성범죄에 대한 사실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여 교회법과 사회법 규정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천주교회는 이미 수년 전부터 교회법과 교황청의 지침에 따라 사제들의 성범죄와 성추문이 발생할 경우 각 교구에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정직과 면직 등의 처벌을 해왔다"고 밝혔다.  
 
김 주교는 "사제들의 성범죄로 인해 고통 받는 분들에게 최선의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