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국무부, "북한과의 대화조건은 '비핵화'"

중앙일보 2018.02.28 14:33
미 국무부에서 브리핑하는 헤더 노어트 대변인

미 국무부에서 브리핑하는 헤더 노어트 대변인

 
미국 정부는 27일(현지시간) 북·미 대화를 하기 위한 조건은 북한의 '비핵화'라고 말했다.

"트럼프가 말한 '올바른 조건'은 바로 비핵화"
"조셉 윤 대신할 훌륭하고 능숙한 후보들 많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북미 대화의 '올바른 조건(right condition)'이 무엇을 뜻하느냐는 질문에 "우리의 조건은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우리의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 우리는 이 정부의 첫날부터 이 정책을 얘기해왔다. 그것은 '최대의 압박'뿐 아니라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명제에는 중국·한국·일본·러시아 등 많은 나라가 동의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것(비핵화)을 굳건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북한이 시리아에 화학무기 제조를 위한 부품을 제공했다는 뉴욕타임스 이날 보도와 관련, "북한은 더욱 절박해질 때 그 범죄정권에 자금을 댈 돈을 벌기 위해 다른 창조적이고 끔찍한 방식을 찾는다"며 "북한이 물품을 시리아에 판다면 그 정권의 타락을 보여주는 것이며 바로 우리가 비핵화 정책을 굳건히 지지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달 2일 미국 국무부를 떠날 예정인 조셉 윤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이달 2일 미국 국무부를 떠날 예정인 조셉 윤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그는 조셉 윤 대북정책특별대표의 퇴진으로 북한과의 대화 채널에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윤 대사가 북한을 다룰 수 있는 오직 한 사람이라고 하는 것은 틀렸다"며 "매우 능숙한 사람들이 후보로 많이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윤 대표의 은퇴는 순전히 "개인적 결정"이었다며 "그가 떠나는 것을 보게 돼 유감이지만 우리에게 이 문제를 다룰 훌륭하고 자격 있고 능숙한 사람들이 있고, 최대의 압박 작전은 계속된다는 점을 전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