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제자 추가 폭로에 조재현 "죄송하다" 거듭 사과

중앙일보 2018.02.28 14:08
조재현 수현재컴퍼니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대학로 대명문화공장에서 열린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재현 수현재컴퍼니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대학로 대명문화공장에서 열린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추문에 휩싸인 조재현에 대해 경성대 여제자의 폭로가 또다시 나왔다. 경성대 학생 A씨는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성추행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재현은 "죄송하다"는 말을 거듭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뉴스에 따르면 2011년 경성대 학생이었던 A씨는 학교 선배인 조재현에게 SNS로 인사를 건넸고 만나자는 답을 받았다.
 
A씨는 "(조재현이) 만나자마자 호텔로 데려가 성관계를 시도했다"며 "옆에 앉혀서 키스를 하더라. 옷도 벗기려고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완강히 거부하자 부산에서 영화를 찍을 건데 여주인공으로 너를 하고 싶다'고 했다. 추천해주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피해자 B씨는 2016년 12월, 경성대 교수를 맡은 조재현에게 진로상담을 요청했다가 추행당했다고 털어놨다.
 
조재현은 최근 확산된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되자 "전 잘못 살아왔습니다. 저는 죄인입니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이제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라고 사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