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75세 이상 운전자 중 4만7000명 치매 의심

중앙일보 2018.02.28 11:15
 일본에서 75세 이상 운전자 중 약 4만7000명이 치매가 의심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일본 경시청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9개월 동안 75세 이상 운전자 172만5292명을 대상으로 인지 능력검사를 실시한 결과 46만명이 인지 기능 저하 우려가 있고, 4만6911명이 치매가 의심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일본은 지난해 도로교통법을 개정해 75세 이상 운전자가 면허증을 갱신하거나 교통 법규를 위반해 단속됐을 경우 인지 능력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하고 있다.
 
인지 기능 저하 우려가 있다는 판정을 받은 46만명은 병원에서 다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치매로 진단되면 면허가 취소된다.
 
일본에서 고령자가 일으킨 사망 사고(사고 뒤 24시간 내 사망 기준)는 매년 400건 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418명이 사망사고를 일으켰다. 이중 인지검사를 받은 385명 중 49%가 치매가 의심되거나 인지능력이 저하됐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최근 인지 검사를 강화하고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 1998년부터 시작된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은 지난해 약 25만건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일본은 지자체별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불편한 지역에서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한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는 택시요금을 지원하거나 버스요금을 할인해주는 등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