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종대, '성희롱 교수' 논란 이어 '성폭행 교수' 폭로 글까지

중앙일보 2018.02.28 10:37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K교수의 과거 성폭행 폭로글 일부. [페이스북 캡처]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K교수의 과거 성폭행 폭로글 일부. [페이스북 캡처]

세종대 전직 교수의 성희롱 발언 논란에 이어 이번엔 같은 과 전임교수의 과거 성폭행 폭로글이 나왔다.
 
27일 오전 페이스북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에는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K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A4용지 3장 분량으로 ‘저는 90년대 말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에 진학하여 연기 공부를 시작하였습니다’로 시작한다. 글쓴이는 ‘서울 근교의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마친 뒤, K교수는 피곤하여 운전을 할 수 없다며 잠시 모텔에서 쉬었다 가야겠다고 했다. 당시 모텔에서 쉬었다 간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몰랐다. 그날 모텔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K교수는 지속적인 관계를 요구했다. 저는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 시간이 갈수록 집요하고도 노골적으로 관계를 요구해왔다. 그 사람이 너무도 무서워서 거절하지 못했다. 약속 장소에 나가지 않는 날이면 저희 집 앞으로 찾아왔다’고 했다.
 
글에는 ‘당시에는 이것이 성폭력이고, 피해자라는 생각보다는 내가 못나서 이런 상황을 만들었다라고 자책하는 세월을 보냈다. 자해하기를 반복하고 극심한 우울증과 불안장애로 지속적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지냈다’며 ‘3년 동안 자살시도를 여러 차례 반복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글에는 ‘러시아 유학파 출신 배우’라거나 ‘경기도에 있는 대학에서 세종대 영화예술학과로 옮겨오게 됐다’ 등 K교수가 누구인지 알 수 있는 내용들이 나왔다. 이에 당사자로 지목된 교수에게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
 
최근 이 학과에서는 전직 겸임교수의 ‘성희롱 발언 논란’도 있었다. 전직 교수 A씨가 수업시간에 “여배우는 색기가 있어야 한다. 성상납은 당연한 거래다. 다 벗고 달려들 정도로 욕망이 있어야 한다” 같은 발언을 했다고 학과 학생들이 폭로했다.(중앙일보 28일자 8면 참조)
관련기사
이 기사 댓글에는 두 교수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 네티즌(tldn****)은 ‘XXX, XXX 두 교수님. 이제 물러나세요. 언제까지 학교를 개X으로 당신들 굴러가는 소굴로 만들 작정입니까? 이제 그만하시고, 벌 받으세요’라고 썼다. 또 다른 네티즌(grea****)은 ‘이제 사죄하시고 벌을 받으세요. 아직 밝혀진 건 정말 일부에 불과하다는 걸 스스로 잘 아시겠죠’라고 적기도 했다.
 
이에 세종대 측은 “전직 교수 A씨는 학교를 이미 떠난 상태라 학교 차원에서 처벌하기 어렵다”며 “현재 성폭행 문제가 붉어진 K교수는 진상 조사를 해 문제가 있다면 징계하겠다. K교수는 변호사의 조력을 받으며 (입장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걸로 안다”고 전했다.
 
조한대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