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半)외식' 트렌드…얌샘김밥, 빠른 포장으로 회전율 높여

중앙일보 2018.02.28 09:00
2018년에는 ‘반(半)외식’ 트렌드가 외식 소비 트렌드의 중심에 놓인다. 반외식은 외식과 내식의 절반, 중간에 위치한 식사 스타일을 말한다.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면서 많은 시간을 들이지 않고 포장 및 배달을 통해 나만의 레스토랑을 즐기는 실속형 고객이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이러한 반외식 메뉴는 지난해 메뉴가 다양화되며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2018년에는 이를 넘어서서 매장에서 먹는 그대로의 퀄리티와 맛을 유지하는 형태로 고급화될 전망이다. 이에, 관련 업계에서도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시킬 제품 및 서비스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프리미엄 종합 분식 브랜드 얌샘김밥은 반외식 프랜차이즈 열풍 속에서 특히 주목받고 있는 프랜차이즈다. 간단하지만 영양가 있는 김밥이라는 아이템을 내세워, 반외식 트렌드의 강자로 나서고 있다.  
 
얌샘김밥에서는 가성비와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추구하는 반외식 트렌드에 맞춰 도시락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메뉴별 특성에 맞는 깔끔하고 간편한 포장 용기에 전 메뉴 포장이 가능해, 소비자들이 쉽게 테이크아웃과 배달을 즐길 수 있어 인기다. 대표 포장 메뉴인 김밥 외에도 다양한 메뉴 군에서도 포장 부분 매출이 높다.  
 
또한, 본사에서 직접 원 팩 형태로 가공해 완제품을 공급하고 있어, 간단한 조리만을 거쳐 바로 판매할 수 있다. 덕분에 포장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아 포장 후에도 맛의 퀄리티를 유지할 수 있고, 단체 주문의 수요도 높다.
 
조리 및 판매 과정이 짧아 회전율도 빠르다. 얌샘김밥의 빠른 회전율로 매장 규모 대비 고객 수용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임대료도 절약할 수 있다. 작은 매장에서 소자본으로 시작하기 쉽고 매장 규모 대비 매출도 높은 편이다.
 
그뿐만 아니라, 분식이라는 아이템 자체에 불황이 적어 사계절 매출 편차가 크지 않은 것도 안정적인 매출에 영향을 주었다. 이에 힘입어 2017 우수프랜차이즈를 수상하는 등 전문가에게 긍정적인 평가까지 얻고 있다.  
 
이밖에도, 트렌드 조사를 기반으로 시즌별 신메뉴를 출시하며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일부 매장에서는 배달의 민족 앱을 통한 배달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으며, 점차 확대해갈 예정이다.
 
얌샘김밥의 관계자는 “얌샘김밥은 반외식 등 변화하는 외식 트렌드 속에서 사계절 내내 수익이 안정적이고 비용 절감이 뛰어난 아이템 중 하나”라며, “소자본 창업을 고민하는 예비 창업자들이 관심 있게 지켜봐도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외식 문화를 만들어 가는 얌샘김밥의 창업 무료 상담은 공식 홈페이지와 전화문의를 통해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