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미성년 단원 성폭행 혐의’ 조증윤 대표 구속영장 신청

중앙일보 2018.02.28 08:13
조증윤 극단 번작이 대표. [중앙포토]

조증윤 극단 번작이 대표. [중앙포토]

미성년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 조증윤 대표에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남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27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 대표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 대표는 지난 2007년부터 2012년 사이 극단 사무실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 단원 2명을 수차례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 데다 이를 뒷받침할 참고인 진술도 확보해 조 대표에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사건이 불거진 이후 조 대표가 피해자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줬다’는 취지의 사과 문자를 보낸 것도 혐의 입증의 증거로 봤다.
 
경찰은 조 대표가 피해자 중 1명을 성폭행할 당시 동영상까지 촬영했다는 진술도 확보, 관련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또 경찰은 지난 26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조 대표의 휴대전화와 극단 사무실 컴퓨터 등 디지털 자료를 분석 중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