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美 틸러슨 만나 북미대화 등 논의…일정 조율 중”

중앙일보 2018.02.28 05:48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조만간 미국을 방문,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북미 대화 재개 등의 논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군축회의 참석차 스위스 제네바에 머물고 있는 강 장관은 이날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방미 일정과 관련 “미국과는 기회가 닿고 시간이 지나면 대화 상대인 틸러슨 장관과 얘기를 하려 한다”며 “조만간 성사되도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4월 한미군사훈련 재개 전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능성은 뭐든 있지만, 섣불리 된다고 얘기하기는 어렵다”며 “하지만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는 같이 가야 한다는 게 기본 노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4월에 중요한 계기(한미군사훈련)가 있으니 전이든 후든 뭔가 형성이 돼야 한다는 분위기가 우리에게 있고 미국에도 있다”며 “외교 일정을 선후로 꼬집어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계기를 잘 관리할 것이고 미국과도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미군사훈련 재개를 명분으로 북한이 대화 거부에 나설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북미 대화가 명시적으로 열리지 않는다고 해서 그런 노력을 안 하는 것은 아니다. (시기를)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지만 북미 대화를 견인해야 한다는 건 우리가 지향하는 목표”라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사임과 관련해서는 “늘 같이 협의했던 익숙한 상대가 그만두는 것은 아쉽지만, 미국도 공백이 크지 않게 빠르게 조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셉 윤의 사임으로 미국 내 대북 강경파만 남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정부 일은 조직이 움직이는 것”이라며 “일은 계속되는 것이고 조셉 윤은 워낙 오래 했던 분이니 노하우를 담아가면서 북핵 문제를 공조해야 할 과제는 있다”고 밝혔다.
 
한미 공조의 이상 기류를 우려하는 분위기에 대해서는 “동맹이라고 항상 뜻을 같이하는 게 아니므로 소통하고 조율하는 게 공조”라며 “균열이 있다는 건 너무 지나친 평가다. 양국은 전례 없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조율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