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호주 리튬광산업체 지분 4.75% 인수

중앙일보 2018.02.28 00:02 경제 6면 지면보기
포스코는 27일 호주 광산개발업체 필바라의 지분 4.75%와 이에 상응하는 금액(7960만 호주 달러)의 전환 사채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필바라에서 연간 최대 24만t의 리튬 정광을 장기구매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전기차 배터리 사업 본격 진출
리튬광석 연간 24만톤 구매계약도

리튬은 전기차 배터리 등의 핵심 소재다. 정광은 자연광석을 높은 품위의 광물로 가공한 광석을 의미한다.
 
필바라는 서호주에 있는 필강구라 리튬광산 지분 100%를 보유한 광산개발 전문기업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리튬정광 30만t을 생산, 단계적으로 최대 80만t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포스코는 이번 계약을 통해 필바라와 함께 2020년부터 연산 3만t 규모의 수산화리튬과 탄산리튬을 대량 생산할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이를 위해 연산 3만t 규모의 리튬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며 필바라도 리튬공장에 지분 30%를 투자할 계획이다.
 
여기서 생산하는 리튬은 양극재를 만드는 포스코ESM, 포스코-화유코발트 양극재 생산법인, 국내 주요 이차전지 업체 등에 납품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필바라와 함께 추진하는 리튬공장이 포스코가 독자 개발한 리튬직접추출 기술인 ‘PosLX’ 때문에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기존 리튬추출기술은 염수를 자연 건조하는 방식이라 염호(鹽湖)가 필요하지만, PosLX는 염수뿐만 아니라 폐이차전지나 광석에서도 리튬을 추출할 수 있다.
 
실제 포스코는 리튬 생산을 위해 염호를 보유한 남미 국가에서 파트너를 모색했지만, 기업들의 부도 등으로 염수 확보가 지연되면서 사업에 차질을 빚었다.
 
또 기존 기술은 리튬 추출에 최소 12개월이 걸리지만, PosLX는 3개월 이내에 리튬을 생산할 수 있고 리튬 회수율도 종전 50% 미만에서 80%로 끌어올려 더 경제적이라는 게 포스코 설명이다.
 
필바라 사업은 권오준 회장이 지난해 11월 리튬광산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양사간 사업협력 추진을 진두지휘했다.
 
포스코는 최근 남미 등지에서 자연염수 확보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염수, 폐이차전지와 광석 등 세 가지 원료를 확보하게 돼 원료 수급의 안정성을 높이고 원료별 가격변동에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