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G 시대, 신성장동력은 바이오·헬스케어”

중앙일보 2018.02.28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오른쪽 세번째)과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두번째)이 26일(현지시간) MWC 2018 전시장의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오른쪽 세번째)과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두번째)이 26일(현지시간) MWC 2018 전시장의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 신성장동력으로 바이오 분야를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을 맞아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찾은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27일(현지 시각) 기자 간담회에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가 획기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의료·메디컬 쪽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5G 네트워크는 안정성이 최고
생명 관련 서비스 실수 용납 안돼”

그는 “굉장히 먼 이야기 같지만 IT 회사들은 이미 바이오 분야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애플 등이 헬스케어에 관심을 보인다는 점에서 새로운 시대가 가까이 오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 자리에서 ‘안전’이라는 말을 몇 차례씩이나 했다. 4G의 50배에 이르는 ‘속도’만큼 중요한 게 5G의 안정성이라는 것이다. 박 사장은 “5G는 최초로 물질 세계와 정보기술(IT) 세계가 연결되는 시대”라며 “한번 시스템에 실수가 생기면 큰 재해로 이어지므로 네트워크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특히 박 사장이 성장동력으로 밝힌 ‘바이오’ 분야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5G 네트워크로 구현되는 자율주행차나 의료 시스템 등 사람의 목숨과 직결되는 서비스에서는 사소한 실수가 용납되지 않는다는 말이다. 박 사장은 “전날 티모테우스 회테게스 도이치텔레콤 최고경영자(CEO)와 대화를 나눴는데 그도 망을 안전하게 유지하고 보호하는 기술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에 동의했다”며 “고객들은 자율주행차를 구매할 때에도 양자 암호 등으로 보호돼 해킹 우려가 훨씬 낮은 차를 구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T가 스위스 양자암호통신기업 IDQ를 인수한 이유다.
 
박 사장은 5G 네트워크 구축을 인천공항 건설에 비유했다. 5G 네트워크가 큰 실효 없이 통신비만 높일 것이라는 비판에 대한 반박이다. 그는 “영종도에 지어진 인천공항도 처음에는 김포가 있는데 왜 짓냐는 비판이 많았다”며 “하지만 지금은 일본 나리타 공항을 넘어 허브 공항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이어 “5G 인프라 구축은 지금 상태라면 천문학적인 투자가 필요해 우리에겐 리스크가 크다”면서도 “하지만 그걸 구축하면 혁신적 아이디어를 가진 회사들이 한국에 진출하는 등 허브가 돼 국부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콘텐트 사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브로드밴드 분야에서 넷플릭스가 영화 ‘옥자’에 80억원을 투자했다. 적어도 미디어 콘텐트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한국의 시장을 인정한 것”이라고 했다. 또 “이렇게 되면 동남아 다른 국가들은 앞으로 우리 콘텐트를 봐야 한다”며 “콘텐트에 투자하고 구독자 모델을 더 고도화해 넷플릭스나 아마존 프라임 같은 서비스를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달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할 것을 시사하는 발언도 했다. 박 사장은 “국감 이후 태도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꼈다”며 “고객들이 통신사에 극심한 변화를 요구하고 있어 귀국하면 다음달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