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경식 CJ그룹 회장, 경총 7대 회장 임기 시작

중앙일보 2018.02.28 00:02 경제 2면 지면보기
손경식

손경식

손경식(78·사진) CJ그룹 회장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차기 회장을 맡는다. 경총은 27일 오전 전형위원회를 열고 손 회장을 7대 회장으로 추대했다. 손 회장은 이날 전형위의 의견을 수락하면서 2년의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차기 회장 선임에 정치권 개입 논란
조직 내부 추스르기 과제 떠안아
손 회장 “상생의 노사관계에 기여”

전형위는 손 회장이 대(對)정부 소통능력이 우수하고, 실무에 밝다는 점을 회장 선임의 배경으로 꼽았다. 실제 손 회장은 2005~2013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맡아 정부와 재계 간 가교 구실을 하며 갈등을 조율하는 역할을 했다.
 
경총 관계자는 “네 명을 차기 회장 후보로 압축해 논의한 결과 만장일치로 손 회장을 추대하기로 했다”며 “노사정대표자 회의에 참석해 일자리 창출,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임금체계 개편 등의 현안에 대해 경영계 입장을 대변하고 노동계와 대화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CJ를 통해 “중차대한 역할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상생의 노사관계 및 경제발전에 기여하도록 하겠다”며 “중소기업을 포함한 재계와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경영계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먼저 내부 조직 추스르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경총은 최근 차기 회장 선임과 현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던 김영배 상근부회장이 사임하는 과정에서 여권 정치인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초유의 내홍을 겪은 바 있다. 당초 차기 회장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박상희 대구 경총 회장은 김 부회장을 재선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여당 국회의원이 이런 상황을 막고자 대기업 회원사에 박 회장의 낙마를 요청했다는 게 의혹의 요지다.
 
박 회장은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19일 회의에서는 신임 회장으로 내정됐는데, 22일 총회에서 갑자기 분위기가 바뀌어 안건 상정이 안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총은 물론 대기업 회원사, 해당 정치인은 “사실과 다르다”며 강력히 부인했다.
 
경총 회원사인 한 대기업 고위 임원은 “인품과 덕망을 갖추고, 경제계 전반을 이해하고 있는 손 회장이 적임자”라면서 “다만 여권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얼마나 정부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은 있다”라고 말했다.
 
손 회장의 첫 대정부 행보는 다음 달로 예정된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막걸리 회동이 될 전망이다. 당초 국무총리실은 28일 서울 총리공관에서 경총 임원진들과 막걸리 회동을 가지려 했으나 차기 회장 선임이 무산되면서 일정을 다음 달로 연기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