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림픽 기간, 중국인 빼고 외국 관광객 7.5% 늘었다

중앙일보 2018.02.27 15:15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2월9~25일) 한국을 찾은 외국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이번 조사는 중국인 방문객을 제외한 통계로, 올림픽 효과로 유럽과 미주 관광객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강원도 강릉역사 앞에 설치된 수호랑 반다비 조형물 앞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상조 기자

강원도 강릉역사 앞에 설치된 수호랑 반다비 조형물 앞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상조 기자

올림픽 기간에는 유럽보다 미주 방문객이 많았다. 미국·캐나다 등 미주 지역 관광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6% 많은 5만8783명으로 집계됐다. 유럽 관광객은 4만3359명으로 전년대비 18.0% 증가했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핀란드(129.1% 증가)였고, 스위스(112.8% 증가), 네덜란드(94.1% 증가)도 방문객이 크게 늘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동계스포츠 선호도가 높은 유럽에 한국을 동계스포츠 목적지로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분석했다. 기존에 방문객이 많지 않았던 슬로바키아·슬로베니아·에스토니아·라트비아 등 동유럽 국가에서도 한국을 많이 찾았다. 

미주·유럽 방문객 10만 명 이상 방문
한국 관광 인지도·선호도 소폭 상승

올림픽을 계기로 한국관광에 대한 인지도도 높아졌다. 한국관광공사와 닐슨코리아가 진행한 ‘한국관광 광고홍보 마케팅 효과조사’에 따르면 인지도가 53.2%에서 56.5%로 3.3%p 상승했다. 선호도는 57.5%에서 58.3%로 0.8%p 상승했다. 문화관광연구원측은 “KTX 경강선 개통 등 강원 지역의 관광 인프라가 획기적으로 개선됨에 따라 외래객의 지방 방문을 위한 모멘텀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