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명박 청와대, 제2롯데월드 직접 기획”…결정적 증거 공개

중앙일보 2018.02.27 07:00
 이명박(MB) 정부 청와대가 제2롯데월드 건설을 사전에 기획하고 주도했다는 정황이 담긴 문건이 공개됐다. MB 정부의 제2 롯데월드 특혜 의혹을 확인할 결정적 증거로 보인다.
 
[SBS 캡처]

[SBS 캡처]

 
SBS 뉴스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 국방비서관실이 작성한 ‘제2롯데월드 건설추진 관련 여론관리방안’을 입수해 26일 이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는 이명박 대통령 집권 첫해인 지난 2008년 12월 15일 작성됐다.  
[SBS 캡처]

[SBS 캡처]

 
이 문건은 지난해 7월 중순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된 것으로, 지난해 7월 14일부터 28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국가기록원에 이관됐다.    
 
문건에 따르면, 문건 작성 당일인 12월 15일부터 이틀간 1단계로 ‘정부와 롯데의 비공식 협의’를 하도록 했다. 2단계에서는 12월 19~22일 롯데가 서울시 행정협의조정위에 재심을 요청하도록 했다. 마지막 3단계에서는 12월 23~31일 행정협의조정위 심의와 결정을 해야 한다고 적시돼있다.
 
[SBS 캡처]

[SBS 캡처]

사실상 청와대가 제2 롯데월드 건설을 기획하고 이를 허가하기 위한 시간표를 직접 제시했다는 것이다.
 
MB 정부가 제2 롯데월드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지난 10년간 제기돼왔지만, 이를 보여주는 문건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