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재동 화백, 나에게 맛있게 생겼다고…” 현직 웹툰 작가의 폭로

중앙일보 2018.02.26 23:16
박재동 화백. [뉴스1]

박재동 화백. [뉴스1]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현직 웹툰 작가인 이태경씨는 26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시사만화의 거장 박재동 화백으로부터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지난 2011년 결혼을 앞두고 평소 선배인 박 화백에게 주례를 부탁하려고 만난 자리에서 박 화백이 자신의 허벅지를 쓰다듬거나 치마 아래로 손을 넣으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 화백이 자신에게 ‘성행위를 해봤나’라고 묻거나 ‘내가 주례해주면 너는 어떻게 해줄 건데 나랑 호텔에서 춤 한 번 춰줄 수 있겠냐’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했다. 박 화백으로부터 “너를 처음 봤을 때부터 네가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다”는 말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씨는 2016년 자신이 삽화가로 참여한 한국만화가협회 공정 노동행위 및 성폭력 사례집에 이런 피해 사실을 알렸다. 이를 알게 된 박 화백은 이씨에게 전화를 걸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사례 내용은 네가 제보한 것이냐”고 캐물었다고 전했다.
 
박 화백은 이씨의 주장에 대해 SBS를 통해 “너무 오래전 일이라 기억이 안 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