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관방 데려가 성폭행” 또 다른 주장 등장…오달수 측 “입장 변화 없다”

중앙일보 2018.02.26 22:29
배우 오달수 측이 성추행 피해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란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1]

 
2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오달수로부터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고 온라인 댓글을 달았던 네티즌 A씨가 직접 출연해 피해 사실을 주장했다. 그는 오달수로부터 성추행뿐 아니라 성폭행을 당했으며 당시 극단에 또 다른 피해자가 있었다고 했다.
 
A씨는 “오달수는 그 당시 저희에게 상당히 높은 선배였다. 잠시 이야기하자고 해서 따라갔는데 제 인생에서 가장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반항하고 그럴 틈도 없었다. 소리를 질렀다. 눈도 깜짝 안 했다. 차분한 표정이었다”고 과거 오달수에게 여관방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동료도 저한테 ‘선배가 좀 성적으로 그런 사람인 것 같다. 나도 그런 일이 있었다’고 했다”고도 했다.
 
A씨는 “너무 고통스럽고 죽어서라도 그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다. 침묵하는 것까진 괜찮은데 그런 일이 없었다. 이렇게는 말을 안 해줬으면 좋겠다”며 여전히 그 기억으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으며 그 사건 때문에 여성단체에서 상담까지 받아온 사실을 전했다.
 
이에 대해 오달수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금 입장(결백)은 같다”며 “최대한 사실 확인을 한 후 입장 발표를 한 것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겠나.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