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원내대표가 박원순 시장에 직접 만든 ‘도시락’ 선물한 이유

중앙일보 2018.02.26 22:19
[사진 tvN 방송화면]

[사진 tvN 방송화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직접 만든 도시락을 선물했다.
 
김 원내대표는 26일 방송된 tvN ‘우리가 남이가’에 출연해 박원순 시장에게 전달할 잡채와 주먹밥 등이 담긴 도시락을 정성스레 만들었다.  
 
김 원내대표는 박 시장과의 인연에 대해 “시장이 되기 전 사회 운동할 때부터 알았다”며 “저는 노동 운동을 하고, 그분은 사회 운동을 했기 때문에 오랜 세월 친분이 있었다. 하지만 서로 다른 정치 길을 걷기 되면서 경쟁적인 관계로 바뀌었다”고 했다.
 
도시락을 선물하는 이유에 대해선 “같은 정치인으로서 잘 이겨내 가길 바라고, (박 시장이) 서울 시민이 하나가 되고 차별과 불평등이 해소되는 그런 시정을 펼쳐나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시장을 향해 “지난 시절에 힘들고 어려웠던 시간도 많이 있었다. 싸울 때는 정말 어떻게 보내버릴까 격한 감정이 있을 때도 있었지만 저는 뒤끝이 없는 사람”이라고 농을 던지며 “요새 마음고생 많이 할텐데 준비한 음식 드시고 앞으로 시정 더욱 잘해서 칭송받는 시장으로 길이 남길 바란다”고 했다.  
 
박 시장은 이에 대해 “사실 김 원내대표가 해주는 말씀은 지역을 위해서 하신 것이 많다. 옆에서 쓴소리해야지 뭐가 잘 된다. 당이 달라서 서로 싸울 때도 있지만 크게 보면 함께 가는 것”이라며 “너무 감사한 일이다. 잘 먹겠다”고 화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