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민기 소속사, "성추문 심각성 인지…계약 해지키로"

중앙일보 2018.02.26 17:18
배우 조민기. [중앙포토]

배우 조민기. [중앙포토]

성추문에 휩싸인 배우 조민기의 소속사가 조씨와의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윌 엔터테인먼트는 26일 "수많은 고심과 논의 끝에 배우 조민기와 계약해지 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소속사는 "지속적으로 이어진 사태에 대해 심각성을 꾸준히 인지해 왔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낌과 동시에 그에 상응하는 방안을 위해 고심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이 그 어느때보다 사회적 파장이 크고, 무엇보다 배우와 매끄러운 커뮤니케이션이 되지 못한 바, 수많은 고심과 논의 끝에 배우 조민기와 계약해지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민기는 최근 청주대학교 교수로 재임했던 당시 제자들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끊임없이 제기되면서 성추문 논란에 휩싸였다. 이로 인해 출연 예정이었던 OCN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하차했고,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밝혔다.
윌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윌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조민기의 최근 사태와 관련하여 소속사 입장 전달드립니다.  
 
먼저, 더욱 확실하고 면밀한 확인을 거치지 못한 첫 입장 표명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혼란과 불편함을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  
 
지속적으로 이어진 사태에 대해 소속사는 심각성을 꾸준히 인지해 왔으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낌과 동시에 그에 상응하는 방안을 위해 고심해왔습니다.
 
해당 사건이 그 어느때보다 사회적 파장이 크고, 무엇보다 배우와 매끄러운 커뮤니케이션이 되지 못한 바, 수많은 고심과 논의 끝에 배우 조민기와 계약해지 하기로 했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마음 전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