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추행 고백' 최일화 "상처받은 분들께 죄송…모든것 내려놓겠다" (공식입장)

중앙일보 2018.02.26 16:54
배우 최일화. [연합뉴스]

배우 최일화. [연합뉴스]

배우 최일화가 성폭행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최일화는 26일 소속사를 통해 "저 또한 배우의 한사람으로 성추행사건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당시엔 그것이 잘못인지도 몰랐던, 가볍게 생각했던, 저의 무지와 인식을 통렬히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일화는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현재 맡고 있는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직,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와 영화·광고, 세종대 지도 교수직 등 모든 걸 내려놓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최일화는 25일 스스로 수년 전 연극 작업 중 성추문에 휩싸였었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진심으로 죄송하다. 늦었지만 꼭 사죄하고 싶다"고 밝혔다.  
 
▶다음은 최일화 공식입장 전문  
 
배우 최일화 입니다.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으로서 이번 미투 운동에
 
많은 배우가 연계되어 있는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 또한 배우의 한사람으로 성추행사건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당시엔 그것이 잘못인지도 몰랐던, 가볍게 생각했던, 저의 무지와 인식을 통렬히 반성합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죄송합니다.
 
현재 맡고 있는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직,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와 영화·광고, 세종대 지도 교수직 등 모든 걸 내려놓겠습니다.
 
모든 관계자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앞으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갖겠습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