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김성태 원내대표가 할복하고 싶은 이유

중앙일보 2018.02.26 14:46
김성태 자유한국당(오른쪽), 우원식 민주당 원대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3당 원대대표 회동에서 눈싸움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오른쪽), 우원식 민주당 원대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3당 원대대표 회동에서 눈싸움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3당 원내대표 회동 모두발언에서 “대통령은 야당 탄압하고, 집권당 원내대표는 야당 무시하고, 정말 할복하고 싶은 제1야당 원내대표의 심정이다”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오전 국회의장 회의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오전 국회의장 회의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회동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김영철 방남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회동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김영철 방남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는 “어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의 주범인 김영철이 최초 발표한 대로 통일대교를 통해서 한국에 들어오기로 했으면 그대로 진행할 것이지 국민적 분노와 천안함 유족들의 분노가 무서워서 지나가지 못하고 개구멍으로 군사작전도로까지 열어서 김영철을 빼돌려 호화호텔에 국빈급으로 모신 그 작태에 대해 형용할 수 없이 슬프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발언을 마친 김 원내대표는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를 노려봤다. 우 원내대표도 김 원내대표를 노려보았지만 이네 눈길을 피했다.  
우원식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김영철 방한에 대해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하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임현동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김영철 방한에 대해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하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배후 인물로 의심을 받는 김영철 방한을 두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출석 문제로 오후 늦게까지 설전을 벌였었다.   
김성태 운영위원장(오른쪽)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남과 관련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출석 문제로 설전을 벌이고 있다 . 임현동 기자

김성태 운영위원장(오른쪽)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방남과 관련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출석 문제로 설전을 벌이고 있다 .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