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장 논문 표절 논란에 뿔난 동국대 학생ㆍ교수들

중앙일보 2018.02.26 14:20
26일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앞에서 동국대 교수, 학생들이 기자회견에 나섰다. 여성국 기자

26일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앞에서 동국대 교수, 학생들이 기자회견에 나섰다. 여성국 기자

"조계종 권승들이 쥔 동국대를 더이상 믿을 수 없다."
 
동국대 일부 교수들과 학생들이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태식(보광스님) 동국대 총장의 논문에 대해 교육부가 표절 여부를 재조사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와 동국대 민교협, 동국대 일부 학생들은 "백과사전 4쪽을 베낀 한 총장의 논문이 표절이 아니라고 연구재단이 판정한 것은 연구자들에게 큰 상처를 줬다”면서 “연구 윤리의 최종 책임을 지는 교육부가 재조사 및 감사에 착수해야"고 말했다.  
 
이들은 "연구재단은 한 총장의 표절 논란이 문제되자 뒤늦게 의혹을 산 논문 18편 중 한 편에 대해서만 조사를 했고, 이 논문에 대해 백과사전을 베껴도 표절이 아니라는 판정을 내렸다”며 “연구재단은 즉각 사과하고 진상조사에 나서야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경건 동국대 사회과학대 학생회장은 "동국대는 지난해 전국 대학교중 가장 많은 입학금을 걷었지만 청소노동자 8명을 충원하지 않아 본관 농성까지 이르게 됐고, 한 총장 명의 졸업장을 받길 거부하며 일부 학생들은 학위 수여를 보이콧하고 있다"면서 "논문 표절과 학내 논란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동국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는 한 총장이 총장 후보자였던 2015년 2월 그가 쓴 18편의 논문에 대해 표절 판정을 내렸고, 한 총장의 이의신청으로 재심이 이뤄져 2편만이 표절로 판정됐다.  
 
한 총장 당선 이후 새로 꾸려진 위원회가 '재재심'을 강행, 표절을 번복하자 한국연구재단은 절차상 하자를 이유로 동국대에 표절 검증 재조사를 요구했다. 이후 한국 연구재단은 '서산대사의 정토관' 한 편에 대해서만 직접 조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10월 연구재단은 표절에 대해 구체적, 세부적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연구부정행위가 없었다는 판정을 내렸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