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근당고촌재단, "대학생 341명에 장학금 13억원ㆍ무상 기숙사 지원"

중앙일보 2018.02.26 14:18
종근당고촌재단(이사장 김두현)은 23일 서울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2018년도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장학생 341명에게 약 13억원의 장학금과 무상기숙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 종근당]

종근당고촌재단(이사장 김두현)은 23일 서울 충정로 종근당빌딩에서 ‘2018년도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장학생 341명에게 약 13억원의 장학금과 무상기숙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 종근당]

종근당고촌재단은 2018년도 장학증서 수여식을 열고 장학생 341명에게 약 13억원의 장학금과 무상기숙사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재단은 올해 국내외 장학생 127명에게 대학 등록금 전액을 지급한다. 또 가정형편이 어려운 장학생 70명을 생활장학생으로 선발해 대학 졸업 때까지 매달 50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장학생으로 선발된 남채민(20ㆍ이화여대 3년) 씨는 “3학년이 되면 학업과 아르바이트에 취업준비까지 병행해야 해서 부담스러웠다. 이번에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앞으로 남은 대학생활 동안 학업과 취업준비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재단은 장학금 지원 외에도 지방 출신 대학생 144명에게 무상기숙사인 종근당고촌학사를 제공했다.
 
종근당고촌학사는 서울의 높은 주거비 탓에 곤란을 겪는 지방 출신 대학생들을 위해 민간 장학재단 최초로 마련한 무상 기숙 시설이다. 현재 서울 마포구 동교동, 동대문구 휘경동,  광진구 중곡동에 3개관을 운영 중이다. 재단은 “올해 대학교 밀집지역에 40여명 수용 규모의 4호관을 추가로 문 열고 4개 학사 중 1곳을 여대생 전용 기숙사로 전환하는 등 규모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종근당고촌재단 김두현 이사장은 “최근 대학가의 비싼 월세문제로 학교에서 거리가 멀거나 안전성과 편의성이 떨어지는 집을 선택하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지방출신 학생들이 겪고 있는 주거문제 해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고촌학사를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종근당고촌재단은 1973년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을 목표로 종근당 창업주 고(故) 고촌 이종근 회장의 사재로 설립된 장학재단이다. 장학금, 무상기숙사 지원, 학술연구, 교육복지, 해외 장학사업 등 지난 45년간 7747명에게 415억 원을 지원해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