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승환 총감독이 밝힌 싸이의 ‘폐막식’ 불참 이유

중앙일보 2018.02.26 11:48
송승환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이 가수 싸이의 폐막식 불참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중앙포토]

송승환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이 가수 싸이의 폐막식 불참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중앙포토]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막식에 가수 싸이의 공연이 논의됐지만, 부담감 때문에 스스로 출연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송승환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개‧폐회식 뒷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에는 가수 씨엘과 그룹 엑소가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폐회식 공연 후 일각에서 ‘강남스타일’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가수 싸이가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쉽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에 송 감독은 “(싸이를) 만났었다. 그런데 싸이는 본인이 ‘강남스타일’로 계속 부르는 것에 대해 부담감을 느끼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대신 개막식 선수 입장할 때 ‘강남스타일’ 노래를 썼다”며 “그건 싸이가 직접 편곡한 곡”이라고 전했다.
 
송 감독은 또 “아시안 게임 때 싸이가 (무대를) 했다. 그때 많은 비난을 받았다고 하더라”며 “어떤 행사에 출연하면 왜 그 사람이 출연했냐고 비난하고, (출연을) 안 하면 또 왜 안 했냐고 비난을 한다. 연예인은 참 힘들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