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언론 “북미 대화는 남북정상회담 열기 위한 밑작업”

중앙일보 2018.02.26 11:31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보좌관의 지근거리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보좌관의 지근거리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대표단을 이끌고 방남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북미 대화’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이 ‘남북 정상회담 개최용’이라며 의구심을 나타냈다. 
요미우리신문은 “조기에 북미 대화가 성사돼도 성과 없이 결렬될 가능성이 높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위한 (사전 작업일) 가능성이 있다”고 26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문 대통령이 '북미 접촉' 요구…조건만 맞추려는 것"
北 '핵보유국' 지위 포기 못해…"북미대화 결렬될 수도"
"한국 대규모 지원 못 얻어도, 국제사회 제재망 완화"

 
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 폐회식 직전인 25일 저녁 김영철과 만난 자리에서 북미 접촉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인 해결을 위해선 북미 대화가 조속히 열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은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그러나 이런 북측의 태도를 두고 요미우리는 국면 전환용에 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북미가 대화 테이블에 앉더라도 북한이 ‘핵보유국 포기’와 같은 전향적인 자세를 취할 가능성이 극히 낮기 때문이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북측에 요청한 북미 대화를 형식상 만족시켜 방북의 길을 열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 제재에 따른 북한의 경제사정 악화가 심각하다는 방증이란 주장도 제기됐다. 
요미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가 올 하반기부터 본격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북한이 정상회담을 서두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전에 남북 정상회담을 열어 숨통을 틔우겠다는 전략이란 것이다.  
일본 정부가 북한 선적 유조선이 해상에서 타국 선박과 환적을 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포착했다며 관련 사진을 20일 공개했다. [사진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일본 정부가 북한 선적 유조선이 해상에서 타국 선박과 환적을 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포착했다며 관련 사진을 20일 공개했다. [사진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이와 관련, 정상회담을 전후로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등 경협사업을 재개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북한으로선 실질적인 결과물이 없더라도 정상회담 개최 효과가 만만찮다는 해석이 있다.  
요미우리는 일본 측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으로부터 대규모 지원은 얻지 못하더라도 남북관계 개선으로 국제사회의 제재망을 느슨하게 할 수 있다”고 북측의 노림수를 평가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