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이방카 출국길 패션은 성조기 폴라티

중앙일보 2018.02.26 11:17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지난 23일 방한했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26일 오전 출국하며 “따뜻한 환대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방카 보좌관은 3박 4일간의 방한 일정을 끝내고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기자들과 만나 “멋진 첫 (한국) 방문이었다. 신나고 훌륭했다. 다시 방문할 날을 고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북미대화 관련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날 출국길 이방카 보좌관은 성조기 색깔인 빨간색과 파란색, 흰색으로 디자인된 목티를 입고 시종 밝은 표정이었다. 
한편 이방카 보좌관은 전날 열린 폐회식에서 케이팝 스타인 엑소가 축하공연을 하자 고개를 가볍게 흔들며 리듬을 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폐회식이 끝난 뒤 우리 정부에 요청해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함께 이날 축하공연을 한 가수 엑소와 씨엘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방카 보좌관은 “우리 아이들이 당신(엑소) 팬이다. 이렇게 만나다니 ‘인크레더블 ’(Incredibleㆍ믿을 수 없다)”라며 밝은 표정을 지었다. 엑소는 이방카 보좌관의 아이들을 위해 방향제와 차를 선물하며 “미국에서도 공연하는데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이방카 보좌관은 “언제 하느냐”며 관심을 표명했다.

 
박종현 인턴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