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보고 조작 의혹’ 김장수 “박 전 대통령, 그런 지시 했겠나”

중앙일보 2018.02.26 10:31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발생 보고시각을 조작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26일 오전 김 전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김 전 실장은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했나’ ‘국가위기지침 변경에 관여했나’ 등의 질문에 “검찰에서 물어보는 내용에 성실히 답변하겠다”며 “검찰 조사에서 다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26일 검찰에 출석한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26일 검찰에 출석한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지시를 어떻게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희생되신 분들, 실종되신 분들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이나 가족 친지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한 후 청사로 들어갔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지난해 10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청와대 보고 일지가 조작되고 위기관리 지침이 사후에 무단 변경된 사실이 발견됐다면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신인호 전 위기관리센터장 등을 허위 공문서 작성, 공용문서 훼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청와대는 전 정부의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세월호 사고 발생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에 보고한 최초의 보고서 시각을 ‘2014년 4월 16일(수) 09:30’에서 ‘10:00’으로 사후 수정했다고 밝혔다.  
 
현역 장성인 신 전 센터장은 검찰 조사에서 김 전 실장이 보고시각 조작 등에 관여한 정황에 대해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김 전 실장이 참사 이후 대통령 훈련 318호인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 상황을 종합관리하는 컨트롤타워라는 내용이 임의로 삭제된 의혹에 관여했는지도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을 조사한 뒤 내용 등에 따라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