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폭력 문예인 작품 교과서에서 빼야” 여론조사 70%

중앙일보 2018.02.26 10:23
성폭력 문화예술인의 작품 교과서 삭제 여부. [리얼미터 제공=연합뉴스]

성폭력 문화예술인의 작품 교과서 삭제 여부. [리얼미터 제공=연합뉴스]

사회 각 분야에서 이른바 ‘미투 운동’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약 70%가 성폭력 의혹을 받는 문화예술인의 작품을 교과서에서 삭제하는 것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성폭력 의혹 인물의 작품을 가르쳐서는 안 되기 때문에 교과서에서 삭제해야 한다’는 답변이 71.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반면 ‘문화예술인의 행실과 작품의 예술성은 분리해서 봐야 하기에 교과서에 그대로 둬도 된다’는 응답은 22.5%로 나타났다. ‘잘 모름’이라는 답변은 6.4%였다.
 
성별로는 여성(74.0%)이 남성(68.2%)보다 찬성 의견이 다소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77.9%), 30대(77.4%). 20대(69.6%), 60대 이상(67.0%) 순으로 삭제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서울(78.4%)과 경기·인천(72.8%), 대전·충청·세종(71.6%)에서 찬성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대구·경북(67.1%)과 부산·경남·울산(65.7%), 광주·전라(61.8%)에서도 찬성 의견이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응답률은 5.6%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