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달수 “성추행 의혹, 사실 아니다…촬영 때문에 입장 늦은 것”

중앙일보 2018.02.26 09:22
배우 오달수. [사진 뉴스1]

배우 오달수. [사진 뉴스1]

연극‧영화계 미투(#me_too) 운동이 전개 중인 가운데 최근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던 배우 오달수씨가 “제기된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며 세간의 의혹을 일축했다.
 
26일 오달수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2월 15일, 19일에 이들에 걸쳐 하나의 익명 아이디로 포털 상에 피해를 주장하는 댓글이 올라오고, 다시 삭제되는 일련의 사안과 관련하여 저의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는 댓글과 그 익명 댓글을 토대로 작성된 기사를 접하는 순간, 참담한 심정으로 1990년대 초반의 삶을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며 “그렇게 30년 전, 20대 초반으로 돌아가 차분히 스스로를 돌이켜 보았지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입장 발표 시기가 지연된 점에 대해 오달수는 “제가 참여하고 있는 영화의 촬영 일정이 2월 24일까지 잡혀 있었다”며 “저는 배우로서 얼마 남지 않은 촬영을 마무리 짓는 게 도리이고, 촬영장을 지키는 것이 제작진에 그나마 누를 덜 끼치는 것이 생각했다”고 밝혔다.
 
오달수는 “그동안 벌어진 많은 일들을 겪으며, 배우로서 또한 한 인간으로서 매우 답답한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마지막으로 제 입장을 신중하게 정리해 알리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던 점 거듭 죄송합니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전문] 성추행 의혹 관련 배우 오달수 입장문
배우 오달수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지난 2월 15일, 19일 이틀에 걸쳐 하나의 익명 아이디로 포털 상에 피해를 주장하는 댓글이 올라오고, 다시 삭제되는 일련의 사안과 관련하여 저의 입장을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저를 둘러싸고 제기된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닙니다. 그런 행동은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댓글과 그 익명 댓글을 토대로 작성된 기사를 접하는 순간, 참담한 심정으로 1990년대 초반의 삶을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렇게 30년 전, 20대 초반으로 돌아가 차분히 스스로를 돌이켜 보았지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습니다.  
 
다만, 제 입장을 밝혀드림에 있어 많은 분들의 바람과 질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체된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그 이유는 현재 제가 참여하고 있는 영화의 촬영 일정이 2월24일까지 잡혀 있었습니다. 저는 배우로서 얼마 남지 않은 촬영을 마무리 짓는 게 도리이고, 촬영장을 지키는 것이 제작진에게 이번 건으로 인해 그나마 누를 덜 끼치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다행히도 많은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과 약속된 촬영일정은 마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 드리지만 익명 댓글에서 제기된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닙니다.  
 
그 동안 벌어진 많은 일들을 겪으며, 배우로서 또한 한 인간으로서 매우 답답한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입장을 신중하게 정리해 알리기까지 시간이 필요했던 점 거듭 죄송합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