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적십자위원회도… 3년간 성매매로 21명 해고·사직

중앙일보 2018.02.26 09:01
국제적십자사(ICRC) 로고. [사진 ICRC 홈페이지]

국제적십자사(ICRC) 로고. [사진 ICRC 홈페이지]

 
국제구호단체 직원들의 성 추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서도 성매매를 포함한 부적절한 성 비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ICRC 이브 다코르 회장은 “직원들의 성 비위를 조사한 결과 2015년 이후 21명의 직원이 성매매로 조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다코르 회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2015년 이후 직원 21명이 성매매로 해고되거나 내부 조사 기간에 사임했다"며 "성추행 의혹을 받았던 또 다른 2명은 계약이 갱신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같은 사실을 알리게 돼 매우 슬프다”며 “이는 우리가 봉사하는 사람들과 지역에 대한 배반”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ICRC는 전 세계적으로 1만7000명 이상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성매매가 합법인 나라에서도 직원들의 성매매를 금지하고 있다.
 
다코르 회장은 “직원들의 비위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거나, 알려진 경우에도 제대로 다뤄지지 않았다는 점에 우려를 표한다”며 “조직문화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직원들의 비위에 관한) 침묵이 깨졌다는 게 중요하다”며 “이는 인도주의 영역 전체에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발표는 옥스팜을 시작으로 국제구호단체 직원들의 성 스캔들이 불거지면서 국제 NGO에 대한 차가운 시선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왔다.
 
최근 옥스팜 직원들이 2011년 구호활동을 벌인 아이티에서 성매매하고 원조를 대가로 성관계를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졌다. 옥스팜은 정부 지원금이 끊기면서 존폐 위기에까지 몰린 상황이다.
 
이후 국경없는의사회는 조직 내 성희롱과 성폭력과 관련해 24건을 적발하고 직원 19명을 해고했다고 자발적으로 공개했다.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의 전 최고경영자는 재직시절인 2011년과 2015년 동료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가 결국 사임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