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짝 웃는 이방카 매력외교···美언론 "펜스와 대조적"

중앙일보 2018.02.26 08:35

‘가는 곳마다 활짝 웃음’ 이방카 매력외교 … 미 언론 “펜스보다 낫다”
 
이방카(왼쪽)는 김정숙 여사(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함께한 모습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사진=이방카 인스타그램]

이방카(왼쪽)는 김정숙 여사(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함께한 모습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사진=이방카 인스타그램]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25일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끝으로 3박 4일간의 올림픽 여정을 마무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딸인 이방카의 방한은 개회식에 참석해 이목을 끌었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여러모로 비교될 수밖에 없었다.
 
김여정 부부장이 수수한 옷차림과 부드러운 모습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반면, 같은 기간 한국을 찾은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미국 언론들마저도 ‘외교적 결례’를 했다고 비판할 정도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기에 이방카의 방한은 더욱 관심을 모았다.  
 
이방카는 출국 직전 본지 특파원과의 짧은 인터뷰를 통해 “미국 선수들을 응원하러 가는 것”이라 밝힌 만큼 방한 기간 내내 최대한 정치적 이슈와는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하면서도 ‘북한 최대 압박’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하기는 했지만, 무거운 분위기를 연출하지는 않았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오른쪽)이 25일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 피니시 라인 관중석을 찾아 이 경기에 출전한 미국 나단 웨버의 딸과 대화하며 경기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오른쪽)이 25일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 피니시 라인 관중석을 찾아 이 경기에 출전한 미국 나단 웨버의 딸과 대화하며 경기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오른쪽)과 함께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오른쪽)과 함께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후 이방카는 미국 선수들을 응원하는 데 시간을 보내며 선수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유하기도 했다. 폐막식 전 짧게 기자들과 만나서는 “이곳에 와서 너무 기쁘고 우리는 멋진 날을 보내고 있으며, 멋진 폐막식까지 즐기게 돼 기쁘다. 따뜻한 환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전날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이승훈 선수를 언급하며 축하를 전하기도 했다.
 
25일 폐막식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웃으며 박수를 보내는 등 끝까지 밝은 모습을 보여줬다. 
 
CNN은 펜스 부통령이 개막식 당시 남북 선수단이 입장할 때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었던 것을 언급하며 “이방카는 펜스와 대조적이었다”고 평했다. 그러나 이방카 역시 같은 귀빈석에 있었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는 어떤 접촉도 없었다.  
지난 9일 오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앞 왼쪽)이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뒷줄 오른쪽),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뒷줄 왼쪽)과 함께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을 지켜보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김여정과 시선을 맞추지 않았다. [연합뉴스]

지난 9일 오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앞 왼쪽)이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뒷줄 오른쪽),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뒷줄 왼쪽)과 함께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을 지켜보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김여정과 시선을 맞추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편 트럼프 대통령도 이런 딸이 ‘매력외교’를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2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북측 대표단)이 이방카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매우 흥미로운 상황”이라고 말하며 “그는 매우 열심히 하고 있고, 훌륭하게 해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지금 한국처럼 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곳에 보낼 수 있는 사람으로 이방카보다 더 나은 대표는 없다. 더 똑똑한 사람이 있을 수 없다”고 칭찬했다.  
관련기사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