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어준 “미투를 공작이라 한 적 없어…이용하는 자들 지칭한 것”

중앙일보 2018.02.26 08:24
방송인 김어준씨. [사진 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씨. [사진 연합뉴스]

최근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투’(#me_too) 운동에 대한 공작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방송인 김어준씨가 “미투를 공작에 이용하는 자들이 있다고 말한 것이지 미투 (자체)를 공작이라고 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2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자인 김씨는 이날 방송에서 최근 발언과 관련해 “주장의 요지는 (미투를 공작에 이용하는 것이) 미투 운동을 (외려) 약화할 수 있다는 문제의식이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누군가는 이런 (미투 운동의) 기회를 진보 진영에 대한 공작의 소재로 만들고 싶어 한다”며 “이렇게 되면 이 중요한 기회가 진보 진영 내 젠더 갈등에 갇히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 “이런 식으로 프레임이 잡히면 미투 운동이 흔들리고, 진보 진영의 분열로 끝나게 된다”며 “이런 시도가 있을 때마다 여성계는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 진보나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 눈을 부릅뜨고 그런 프레임을 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운동이 (정치적으로) 이용당하는 것을 차단하고 확실하게 선을 그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본질은 사라지고, 운동은 소멸되고, 공작이 남는다. 제가 우려하는 바가 그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금태섭 의원 입장에서는 할 말을 한 것”이라며 “싸움을 붙이려고 해도 소용없다”며 별다른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
 
앞서 김씨는 지난 24일 공개된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12회 방송에서 “예언을 하나 할까 한다”고 운을 뗀 뒤 “최근에 미투 운동과 같이 권력과 위계에 의한 성범죄 뉴스가 많다. 그런데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섹스는 주목도 높은 좋은 소재이고 진보적인 가치가 있다. 그러면 (어떤 세력들이) 피해자들을 좀 준비해 진보 매체에 등장시키고, 문재인 정부의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로 생각할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이에 금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인권 문제에 여야나 진보·보수가 관련 있느냐”며 “진보적 인사는 성범죄를 저질러도 감춰 줘야 하는 것이냐”고 썼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런 얘기를 하는 사람이 지상파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