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이방카, 북한에 둘러싸여…더 나은 대표는 없어”

중앙일보 2018.02.26 07:5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의 미국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한 자신의 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에 대해 “매우 열심히, 훌륭하게 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중국 류옌둥 국무원 부총리 등과 함께 공연을 관람하며 박수치고 있다. 뒷줄 오른쪽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중국 류옌둥 국무원 부총리 등과 함께 공연을 관람하며 박수치고 있다. 뒷줄 오른쪽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폐회식 행사 전에 이뤄진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세상에서 지금 한국처럼 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곳에 보낼 수 있는, 그보다 더 낫거나 똑똑한 대표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그녀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매우 흥미로운 상황”이라며 “이방카와도 그런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칭한 ‘북한’은 방남한 북측 대표단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5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가운데)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 문대통령 뒤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이 보인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25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가운데)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 문대통령 뒤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이 보인다. [사진 청와대]

 
트럼프 대통령은 통상 문제와 관련, “북미자유협정(NAFTA)이든, 한국과의 협정이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든 간에 이처럼 나쁜 무역 협상들은 일찍이 없었다”며 “내가 피하지 않았으면 엄청난 재앙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세계무역협정(WTO) 체제에 대해 “중국이 부유하게 된 것은 WTO에 가입하면서부터”라면서 “우리는 WTO 체제를 바꿔야 한다. 우리의 노동자들과 우리나라, 공장들이 이처럼 바가지 쓰도록 둘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