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식이 무슨 죄…’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 아버지 윤호진 연출가 성추행 사과

중앙일보 2018.02.26 07:40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 사과글. [김춘식 기자, 마리몬드 홈페이지]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 사과글. [김춘식 기자, 마리몬드 홈페이지]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가 아버지 윤호진 뮤지컬 연출가의 성추행과 관련해 사과했다.
 
26일 윤 대표는 마리몬드 홈페이지에 ‘마리몬드 윤홍조입니다’로 시작하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윤 대표는 “최근 저의 부친인 윤호진 뮤지컬 연출가의 성추행 문제가 일어난 것과 관련해 큰 충격과 통탄의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마리몬드에 애정을 가지고 함께해 주시는 많은 분들 그리고 마리몬더들께 걱정과 우려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는 “어떠한 경우에도 자신의 권력과 지위를 이용하여 상처를 주는 행위는 용납받을 수 없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겠다”며 “그것은 가족인 경우라도 달라지지 않는다. 반드시 피해자분들께서 원하는 방식으로 사과하시고 용서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제가 지금까지 마리몬드의 구성원들과 함께 마리몬드를 지켜온 신념이며 의지”라고 강조했다.  
 
또한 윤 대표는 “가족 내에 이런 문제가 있는지 모른 채 사업에만 몰두했던 점과 이런 문제들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점 모두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 어떠한 캠페인이나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함에 있어 꼼꼼한 검증을 거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저와 마리몬드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자세로 적극적인 활동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 대표는 “제 가족의 문제가, 지금 이 순간에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애쓰고 있는 마리몬드 구성원들을 비롯해 함께 힘을 모아 주시는 많은 분들의 진정성과 노력에 피해가 되지 않기를, 또 다른 상처가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 글
마리몬드 윤홍조입니다.

 
최근 저의 부친인 윤호진 뮤지컬 연출가의 성추행 문제가 일어난 것과 관련하여 큰 충격과 통탄의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마리몬드에 애정을 가지고 함께해 주시는 많은 분들 그리고 마리몬더들께 걱정과 우려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자신의 권력과 지위를 이용하여 상처를 주는 행위는 용납받을 수 없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겠습니다.  
 
그것은 저의 가족인 경우라도 달라지지 않습니다. 반드시 피해자분들께서 원하는 방식으로 사과하시고 용서를 받으시길 바랍니다.  
 
이는 제가 지금까지 마리몬드의 구성원들과 함께 마리몬드를 지켜온 신념이며 의지입니다.  
 
저 스스로는 가족 내에 이런 문제가 있는지 모른 채 사업에만 몰두했던 점과 이런 문제들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점 모두 깊이 반성합니다.
 
앞으로 어떠한 캠페인이나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함에 있어 꼼꼼한 검증을 거치도록 하겠습니다.
 
저와 마리몬드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자세로 적극적인 활동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가족의 문제가, 지금 이 순간에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애쓰고 있는 마리몬드 구성원들을 비롯하여 함께 힘을 모아 주시는 많은 분들의 진정성과 노력에 피해가 되지 않기를, 또 다른 상처가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마리몬드 윤홍조 드림.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