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잇따라 재취업한 노무현 청와대 참모들…민관에 벌써 8명

중앙일보 2018.02.26 06:00
2005년 1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이강철 당시 시민사회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2005년 1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이강철 당시 시민사회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노무현 정부의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의 고위직을 지낸 인사들이 잇따라 새로운 일자리를 찾고 있다.
 
KT는 지난 23일 이사회을 열고 노무현 청와대에서 각각 시민사회수석과 경제정책수석을 지낸 이강철(71) 전 대통령 정무특별보좌관과 김대유(67) 전 원익투자파트너스 부회장을 신임 사외이사로 내정했다. 이들이 다음달 KT 주주총회에서 정식으로 사외이사가 되면 임기 3년을 보장받게 된다. 지난달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등록된 ‘KT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지난해 KT 사외이사의 평균 보수는 6600만원이었다. 사외이사가 참여한 KT 이사회의 중요 의결은 지난해 모두 10차례였다.
 
정치권에선 두 사람이 KT 사외이사로 간 데 대해 비판이 나왔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내각과 정부기관에 이어 KT 인사에서도 이번 정부는 ‘내 사람이 먼저다’를 보여줬다”며 “적폐를 욕하고 적폐청산을 말하면서 똑같은 적폐를 쌓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강철·김대유 전 수석에 앞서 문재인 정부에선 노무현 청와대의 수석들이 정부와 산하기관에 중용됐다. 노무현 정부에서 대미(對美) 자주외교를 강조한 대표적 인물로 꼽히는 서주석(60) 전 통일외교안보수석은 지난해 6월 국방부 차관에 발탁됐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 이강철 전 특보가 맡았던 자리인 시민사회수석 출신의 황인성(65)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차관급)도 지난해 6월 임명장을 받았다.
 
지난 12일 취임한 백종천(75) 세종연구소 이사장은 노무현 청와대에서 통일외교안보실장(장관급)을 지냈다. 세종연구소는 통일·외교·안보 분야의 싱크탱크로서 최근에는 주일본 대사를 지낸 권철현(2011년 11월 취임) 전 한나라당 의원, 주벨기에 대사를 지낸 박준우(2015년 2월)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사장을 맡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15일 청와대에서 황인성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15일 청와대에서 황인성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김성룡 기자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 산하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이사장이 된 김용익(66) 전 의원은 노무현 청와대에서 사회정책수석으로 일했고 노무현재단 상임운영위원도 지냈다.
 
노무현 정부에서 혁신관리수석과 행정자치부 장관, 건설교통부 장관을 역임한 이용섭(67)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직접 위원장을 맡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의 초대 부위원장을 맡았다가 지난 7일 사퇴한 뒤 광주시장 선거 출마를 위해 뛰고 있다.
 
다음달 31일 임기가 끝나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후임 자리에도 노무현 정부 출신 인사가 거론되고 있다. 경제정책수석으로 일했던 윤대희(69) 가천대 경제학과 석좌교수가 후보군으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당초 유력한 총재 후보로 여겨지던 조윤제(66) 서강대 명예교수는 지난해 11월 주미국 대사로 부임했다. 조 대사는 노무현 정부에서는 청와대에서 대통령 경제보좌관(차관급)을 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최근 코레일(한국철도공사) 사장에 오영식 전 의원이 취임하는 등 낙하산 논란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정치인은 낙하산’이라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막상 인사를 해 보면 상당 영역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그룹이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정권교체로) 바뀔 때 정치인은 서로 낙하산이라고 공격하는 문화는 개선됐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