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부가 해외 선교 중 성폭력 시도 파장 … 맡고 있던 성당 임시 폐쇄

중앙일보 2018.02.26 01:10 종합 8면 지면보기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신부가 주임신부로 있던 수원의 한 성당이 25일 굳게 닫혀 있다. [김민욱 기자]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신부가 주임신부로 있던 수원의 한 성당이 25일 굳게 닫혀 있다. [김민욱 기자]

25일 오전 10시쯤 경기도 수원 광교의 한 성당. 2011년 선교 봉사차 아프리카 수단에 온 한국인 여성 신자를 상대로 수차례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폭로가 나와 천주교 수원교구로부터 중징계 처분을 받은 한모 신부가 주임신부로 있던 성당이다.
 

“7년 전 남수단서 당해” 여신도 폭로
수원교구, 주임신부직 박탈 징계
신부 속했던 정의구현사제단 침묵

‘주일’임에도 유리 출입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출입문에는 ‘2월 25일~3월 2일까지 본당 사정으로 인해 미사는 없습니다. 인근 성당을 이용해 주십시오’라는 안내문이 붙었다. 가까운 2곳 성당의 주일미사 시간도 함께 안내됐다.
 
이런 안내를 미리 알지 못한 일부 신자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시작되는 미사에 왔다가 발길을 돌려야 했다. 50대 후반의 한 신자는 “(한 신부의 일에 대해) 충격적이고 혼란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신부는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 소속으로 평택 쌍용자동차 사태부터 세월호 참사, 수원 공군비행장 이전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이는 등 활발히 사회와 소통해 왔다. 익명을 요구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한 신부가 그동안 적극적으로 사회활동에 앞장서면서 지역사회 등에서 존경을 받아 왔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관련기사
 
지난 23일 한 언론을 통해 한 신부에 대한 폭로가 터져 나왔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한 김모씨는 한 신부가 2011년 11월부터 이듬해 귀국하기 전까지 11개월 동안 남수단에서 수차례 성폭력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이후 수원교구는 한 신부의 주임신부직을 박탈하고 미사 집전 자격도 정지시켰다. 이어 25일에는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의 명의로 ‘수원교구민에게 보내는 교구장 특별 사목 서한’을 발표하며 사과한 뒤 사제를 대상으로 한 일종의 ‘성폭력 예방교육’을 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또 ‘올바른 사제상을 정립하고 사제단의 쇄신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주교의 서한에는 징계위원회를 연다거나 가해자로 지목된 한 신부의 사제직 박탈 등 추가 징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또 피해자 김씨가 요구한 교구 내 성폭력 피해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아무런 답을 내놓지 않았다. 정의구현전국사제단 소속이었던 한 신부는 김씨의 폭로 후 사제단을 탈퇴했다. 각종 사회적 이슈에 거리낌 없이 입장을 내놓던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은 내부 구성원인 한 신부의 성폭력 사건에 대해선 25일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경찰은 한 신부를 가해자로 지목한 김씨를 접촉한 뒤 수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중앙일보는 한 신부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원교구 측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다.
 
수원=김민욱·최모란 기자, 백성호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