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구현사제단, 신부 성추행에 "그의 죄는 우리의 죄…피해자에 용서 청해"

중앙일보 2018.02.26 01:03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인터넷홈페이지 화면. [사진 사제단 인터넷홈페이지 화면 캡처]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인터넷홈페이지 화면. [사진 사제단 인터넷홈페이지 화면 캡처]

최근 천주교 사제의 성폭행 의혹에 해당 사제가 소속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25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사제단은 이날 성명을 내고 "한모 신부가 7년 전 남수단에서 행한 비참한 일에 대해 깊이 참회한다"며 "인간의 영혼을 어둡고 슬프게 만든 그의 폭력은 저희 사제단이 함께 매 맞고 벌 받을 일임을 인정하고, 기나긴 세월 남모르는 고통을 겪으신 피해여성께 삼가 용서를 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 천주교 신자는 7년 전 남수단에서 한모 신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사제단은 이어 "한모 신부는 엄연히 사제단의 일원이며 형제이기에 그의 죄는 고스란히 우리의 죄"라며 "소식을 접하던 당시 정확한 사실과 피해자의 심정을 미처 다 헤아리지 못한 점도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또 "지극히 부끄럽고 불행한 일이지만 이를 본분을 회복하는 계기로 삼고 수덕이라는 본연의 사명에 더욱 힘쓸 것과 교회 쇄신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사제단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