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명여자대학교] 공학·인문학 융합, 프라임리버럴아트…여성공학리더 양성

중앙일보 2018.02.26 00:04 주말섹션 2면 지면보기
숙명여대 WINE 프로그램은 산업별 주력분야에 대응하기 위한 융합공학 수업 및 실습 등 으로 구성해 차세대 공학 분야의 경력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진 숙명여대]

숙명여대 WINE 프로그램은 산업별 주력분야에 대응하기 위한 융합공학 수업 및 실습 등 으로 구성해 차세대 공학 분야의 경력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진 숙명여대]

 숙명여대는 여성공학리더 양성 프로그램인 ‘WINE(Women IN Engineering)’을 운영하고 있다. 숙명여대 프라임사업단이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공학과 비공학계열 학생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 비교과 프로그램이다.
 

'WINE'으로 공학인 역량 UP

 숙명여대 고유의 WINE 프로그램은 공학인의 핵심역량인 인문융합·진로·글로벌경쟁력·융합공학 등을 함양하기 위해 기획했다. 산업별 주력분야에 대응하기 위한 융합공학 수업 및 실습 등으로 구성해 차세대 공학 분야의 경력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WINE은 ▶공학과 인문학을 융합한 IoT스토리텔링 프로젝트 ▶개개인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진로문제를 해결해 보는 아이디어 씽킹(Idea Thinking) 프로그램 ▶여성공학도의 미래 전망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여성 엔지니어 멘토링 프로그램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인공지능, 로봇기술, 바이오인포메틱스, 빅데이터 등으로 구성했다.
 
 공대 내 전공이 정해지지 않은 기초공학부 학생에게는 ‘프라임리버럴아트(PRIME Liberal Arts)’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여름·겨울 방학을 활용해 IoT코딩 프로젝트, 로봇+3D 프린팅 프로젝트, 캡스톤디자인 등을 경험할 수 있다. 비공학계열 학생은 ‘PRIME 테크스쿨(techschool)’에서 파이썬, 3D 프린팅, 아두이노, 빅데이터 등 다양한 공학의 기초과목을 배워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WINE 프로그램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WIC(WINE Intensive Course)’ 프로그램은 단순 체험형 교육이 아닌 목적이 있는 수업을 지향한다. 기존에 운영했던 과정의 특징을 분석해 사회수요에 기반을 둔 주제를 제시한다. 이 주제를 두고 공학 계열과 비공학 계열 학생의 팀워크를 통해 스토리가 있는 과제를 수행함으로써 미래핵심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숙명여대에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미래사회 변화를 대비하고, 인류와 공학의 미래를 주도할 인재를 육성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