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로운 도약] 포스코, 구조조정 완료…창립50돌 맞아 재도약 담금질

중앙일보 2018.02.26 00:03 3면 지면보기
포스코 권오준 회장은 지난달 2일 열린 시무식에서 창립 50주년 공식 엠블럼을 선포했다. 권 회장이 엠블럼 깃발을 흔들고 있는 모습. [사진 포스코]

포스코 권오준 회장은 지난달 2일 열린 시무식에서 창립 50주년 공식 엠블럼을 선포했다. 권 회장이 엠블럼 깃발을 흔들고 있는 모습.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4년여 기간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새로운 도약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권오준 회장이 취임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구조조정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회사 체질이 개선됨에 따라 창립 50주년을 맞는 올해부터 기존 사업의 혁신적 변신과 함께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성장 사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때 71개까지 늘어났던 국내 계열사는 38개가 됐다. 해외계열사는 181개에서 124개로 줄었다. 4년간 7조원 규모의 누적 재무개선 효과를 거뒀으며 매년 4000억원 정도의 발생 가능한 손실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포스코는 창립 50주년에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전략은 철강 등 기존 사업을 스마트하게 변신시키는 것과 함께 포스코 고유의 신성장 동력을 육성하는 등 투트랙으로 추진한다. 포스코는 철강산업은 물론 에너지·건설·화공 분야에 이르기까지 그룹 본연의 사업에 ICT를 융합하는 ‘스마타이제이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체 경쟁력을 높임과 동시에 차별화된 융·복합 사업을 새로 개발해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철강 생산현장에는 현재 추진 중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스마트팩토리 개발 속도를 높이고 핵심공정의 효율성을 더욱 높여나갈 예정이다.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게 될 신성장 사업은 에너지 및 소재 분야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그동안 추진해온 발전사업의 내실을 다지고, LNG 터미널 시설을 활용하는 LNG 미드스트림(Midstream)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 광양LNG 터미널을 동북아시아 에너지 허브로 육성할 방침이다. 신재생 발전 분야에도 투자를 확대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정부 시책에 부응한 사업기회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그동안 차세대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해 오던 리튬 사업은 남미·호주 등에서 리튬 함유 염수 및 광석 확보를 위한 사업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안정적인 원료기반을 확보하고 동시에 양산 체제를 구축해 주력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송덕순 객원기자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