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꾼 이승훈, 금메달 목에 걸고 아내에게 건넨 말

중앙일보 2018.02.24 22:42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준결승 경기에서 이승훈이 환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준결승 경기에서 이승훈이 환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겨울올림픽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이 된 이승훈이 연신 "감사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이승훈은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전에서 1위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이승훈은 경기 직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기쁜 마음으로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자신의 경기를 도와준 주변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이승훈은 "같이 레이스 해준 (정)재원을 비롯해 대표팀, 코치들에게 너무 고맙다"며 "특히 올림픽 하면서 자원봉사자 여러분 덕분에 좋은 컨디션 유지하며 멋진 레이스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바퀴에서 모여준 스퍼트에 대해서는 "제가 가진 유일한 장점이라고 생각해서 그 순간만을 준비했다. 올림픽에서 그 역량이 발휘돼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이번 레이스에 함께 뛴 정재원에 대해 "재원이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재원이는 더 멋진 선수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정재원도 "제가 대표팀에 도움이 될 수 있었다는 것이 좋았고, 제가 뛴 레이스에서 승훈이 형이 금메달을 따서 기쁘다"고 답했다.
 
이승훈은 아내에게도 마음을 전했다. "오랜 시간 묵묵히 서포트 해줘서 너무 고맙다. 덕분에 이렇게 멋진 모습으로 국민 앞에 설 수 있었던 것 같다. 너무 고맙다. 이제 (신혼)여행 가자"고 전했다. 
 
지난해 6월 결혼식을 올린 이승훈은 올림픽 준비 때문에 신혼여행을 뒤로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으로 이승훈은 4년 뒤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그는 "베이징은 준비할 생각이고, 참가의 목적을 두지 않고 그때는 더 멋진 모습으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