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물의 은메달 김보름, "죄송한 마음에 큰절했다"

중앙일보 2018.02.24 22:00
대한민국 김보름이 24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김보름이 24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보름(25·강원도청)이 은메달을 따낸 뒤 관중들에게 큰 절을 올렸다.
 
김보름은 24일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매스스타트 여자 결승에서 8분32초99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보름은 일본의 다카기 나나에 0.12초 뒤져 은메달을 차지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김보름은 지난 19일 여자 팀추월 예선 마지막 바퀴에서 노선영을 따로 두고 달려 결승선을 통과했다. 마지막 선수의 기록이 인정되는 팀 추월 경기인만큼 팀 플레이가 실종됐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노선영이) 뒤에 조금 우리와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왔다"는 인터뷰 때문에 더욱 반응은 나빴다. 결국 다음날 기자회견을 열고 눈물을 흘리며 사죄했지만 여론은 바뀌지 않았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와대 청원도 약 60만 건 가까이 이뤄졌다.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은메달을 딴 한국의 김보름이 경기장을 나서며 방송사 인터뷰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은메달을 딴 한국의 김보름이 경기장을 나서며 방송사 인터뷰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그래도 김보름은 묵묵히 훈련에 전념했다. 쇼트트랙 시절 무명 선수였다가 스피드스케이팅을 전향한 그에게 평창올림픽은 놓칠 수 없는 기회였다. 하지만 매스스타트 경기를 찾은 관중들은 "김보름 화이팅"이라는 응원을 보냈다. 김보름을 응원하는 문구도 여기저기 보였다. 역주 끝에 은메달을 확정지은 김보름은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어 빙판에 태극기를 펼친 채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올렸다. 김보름은 "저 때문에 큰 논란이 됐고, 죄송한 마음에 큰 절을 올렸다"고 이유를 밝혔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