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민기·조재현 성추문에 재조명된 ‘아빠를 부탁해’ 방송 장면

중앙일보 2018.02.24 20:45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배우 조민기와 조재현이 잇단 성추문에 휩싸이며 이들이 함께 출연했던 SBS 예능 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가 재조명되고 있다.  
 
아빠를 부탁해는 표현이 서툰 아빠와 딸이 함께하는 일상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두 배우는 지난 2015년 딸과 함께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최근 두 사람이 동시에 성추문에 휩싸이며 인기는 비난으로 바뀌었다.  
 
일부 네티즌은 이 프로그램에서 두 배우의 말과 행동 등을 언급하며 딸을 가진 아빠가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것에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특히 조민기는 딸과 함께 청주대학교를 찾은 바 있어서 논란이 더 거세다. 당시 청주대학교 학생들은 조민기와 그의 딸을 만나 함께 식사를 하며 "교수님이 대본 검사할 때, 마음에 안 들면 던진다" " 워크샵 도중 몽둥이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SBS 아빠를 부탁해 화면 캡처

SBS 아빠를 부탁해 화면 캡처

조민기는 또 딸과 함께 수영복 가게를 찾은 장면에서 자신의 몸에 수영복을 대보는 딸을 향해 "이것도 일종의 성추행이라고 본다"는 반응을 보였다. 당시 방송 장면이 재조명되며 네티즌은 "당시 모습이 모두 거짓이었느냐"고 지적했다.  
SBS 아빠를 부탁해 화면 캡처

SBS 아빠를 부탁해 화면 캡처

 
 
대중들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공개한 두 배우 가족들의 피해를 우려하기도 한다. 일각에서는 가해자의 가족 피해보다 피해자의 피해가 우선이라는 여론도 있다.  
 
한편 조민기와 조재현은 각각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조민기 소속사 측은 "성추행 관련 증언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조민기 씨는 앞으로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고, 조재현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