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한 철회하라”

중앙일보 2018.02.24 19:24
자유한국당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한을 저지하기 위해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후 통일대교 남단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한을 저지하기 위해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 최민우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후 통일대교 남단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한을 저지하기 위해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 최민우 기자]

 
자유한국당은 24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방남 저지를 위해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 남단 도로를 점거하고 밤샘 농성에 들어갔다.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 위원장인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천막 의총을 마친 뒤 곧장 임진각으로 향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윤재옥 원내수석 부대표, 장제원 수석대변인, 전희경 대변인도 동행했다.
 
이들은 통일대교 입구에서 '천안함 폭침주범 김영철 방한 철회하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도로에 앉아 연좌 농성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후 통일대교 남단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한을 저지하기 위해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 최민우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후 통일대교 남단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한을 저지하기 위해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 최민우 기자]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김성태 원내대표, 김무성 투쟁위원장, 함진규 정책위의장, 주광덕 경기도당 위원장, 장제원 수석대변인, 전희경 대변인이 통일대교 남단에 길을 막고 앉아 김영철 방한 저지 농성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국민들을 집단 학살한 살인마 전범 김영철은 결코 대한민국 땅을 밟을 수 없다”며 “김영철이 대한민국의 땅을 밟기 위해서는 우리를 먼저 밟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인간 휴전선을 치고 인간방어막이 되어 김영철의 방한을 막을 것”이라며 “이제 밤샘투쟁에 돌입한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앞서 광화문 청계광장에 천막을 치고 비상의원총회를 열었다.  당 중진인 김무성 의원을 앞세워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한을 저지 투쟁위원회를 결성, 본격 저지에 나섰다.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등 당시 북한 정찰총국장으로 해당 사건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지목되는 김영철의 방한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한국당은 김영철에게 살인죄를 적용해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장제원 구두논평
 이제 말만 하고 있을 수 없다.
 
지금 김성태 원내대표, 김무성 투쟁위원장, 함진규 정책위의장, 주광덕 경기도당 위원장, 장제원 수석대변인, 전희경 대변인이 통일대교 남단에 길을 막고 앉아 김영철 방한 저지 농성에 돌입했다.
 
우리 국민들을 집단 학살한 살인마 전범 김영철은 결코 대한민국 땅을 밟을 수 없다.
 
김영철이 대한민국의 땅을 밟기 위해서는 우리를 먼저 밟아야 할 것이다.
 
이제 우리는 인간 휴전선을 치고 인간방어막이 되어 김영철의 방한을 막을 것이다.
 
이제 밤샘투쟁에 돌입한다.
 
많은 동지들과 국민들께서 함께 해 주실 거라 믿는다.
 
국민여러분 함께 해 주십시오.
 
2018. 2. 24.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장 제 원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